플러스궁합
플러스궁합  환경설정 [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별자리궁합



궁합보기 - 물병자리 남성과 여성-별자리궁합
별자리 궁합 결과

[남성 : 물병자리]

성격과 성향 :
보병궁은 수병궁 또는 물독좌나 물병자리라고도 합니다. 보병궁은 양력으로 1월 21일부터 2월 19일까지 태어난 분들의 별자리입니다. 보병궁 출생의 사람들은 일년중 가장 추운 계절에 출생한 사람들입니다. 절기로는 소한 전후의 계절이라 가장 추운 계절이지만 양의 기운도 제법 자라나고 있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추운 계절에 태어나 새로움을 생성하는 기운을 가진 사람들이라 내재하난 생각이 깊고 추리력과 비판력도 탁월합니다. 밖으로 활동을 크게 하지 못하는 계절이라 생각이 깊고 예리하며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수용하는 데도 인색하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대화에 편협성이 있고, 자신과 생각이 다른 사람과는 의견의 조율보다는 멀리 하려는 경향도 강합니다. 세상에 대한 비판이 강해 때로는 염세주의자나 낭만에 젖어 세우럴을 허송하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고 봅니다.

애정문제 :
보병궁 출생의 남성의 애정관은 자아도취적인 경향이 강합니다. 어떤 여성이 자신이 좋아하는 목소리를 지녔건나 , 자신이 좋아하는 얼굴이나 몸매이거나, 자신이 좋아하는 옷을 입었거나 어느 한가지만 좋아도 그 여자를 좋아하는 경향을 나타냅니다. 따라서 그 여자를 좋아한다고 보기보다는 그여자의 특정 부분을 취하려는 향락주의적 경향을 나타내기도 합니다. 깊게 사귀기 보다는 가볍게 즐기기 위한 파트너를 갈구하는 경향이 강하며, 성적취향에 따라 여성을 선택하기도 합니다. 그러다 보니 보병궁 출생의 남성들은 향락주의나 바람기를 동반하는 경우도 많게 보입니다. 그러나, 실제 결혼 후에는 자신의 아내에게 정성을 솥고, 상대의 입장도 많이 고려하는 스타일이 되기도 합니다.


참고 : 생년월일에 따른 별자리
별자리생월일(양력)절기비고
백양궁(양자리)3월21 ~ 4월20일춘분 ~ 곡우 
금우궁(황소자리)4월21 ~ 5월21일곡우 ~ 소만 
쌍자궁(쌍둥이자리)5월22 ~ 6월21일소만 ~ 하지 
거해궁(게자리)6월22 ~ 7월23일하지 ~ 대서 
사자궁(사자자리)7월24 ~ 8월23일대서 ~ 처서 
쌍녀궁(처녀자리)8월24 ~ 9월23일처서 ~ 추분 
천칭궁(천칭자리)9월24 ~ 10월23일상강 ~ 소설 
천헐궁(전갈자리)10월24 ~ 11월22일상강 ~ 소설 
인마궁(사수자리)11월23 ~ 12월22일소설 ~ 동지 
마갈궁(염소자리)12월23 ~ 1월20일동지 ~ 대한 
보병궁(물병자리)1월21 ~ 2월19일대한 ~ 우수 
쌍어궁(물고기자리)2월20 ~ 3월20일우수 ~ 춘분 

생년월일 정보입력 생일정보 초기화   
나의 정보
성별
생일    

상대방 정보
성별
생일    

궁합보기


[복채를 내지 않으면 복이 달아납니다]

사주플러스는 사람의 운명을 연구하는 철학 사이트 입니다..
이용하시는 분들은 자신을 위해서라도 복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사이트의 홍보나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유용한 글 등
복채론1,   복채론2
사이트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방법도 좋습니다.
사이트 이용이 도움이 되었다면 자신의 그릇 크기에 따라
자신이 생각한 방법으로 적절한 댓가를 지불하시기 바랍니다.
 

처음 오신 분은 공지사항을 먼저 보시고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사주플러스의 모든 프로그램은 누구나 무료로 이용 가능합니다.
사용하시면서 불편하거나 개선되었으면 하는 부분 등은 지적해 주시면 최대한 반영토록 하겠습니다.



공지사항
[손님]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
사주풀이마당
[손님]

노하우마당
[손님]

질문답변마당
[손님]
최근 댓글
[손님]
[명훈]  배고파비켜//관심 갖고 조언해주셔서 고맙습니다.원래 성격은 소심하고,낯가림이 심해 밖에도 잘 못나가는데,무슨일만 터지면 저도 모르게 앞에 서있습니다.살풀이는 사실 이곳에서 제가 저런 살이 있다는걸 처음 알게 되었지만,저희 가족끼리만의 비밀이었는데,아마 소설이라고 생각하실겁니다.부모님이 대리점을 하실때 거래처들이 저희 냉장고를 빼거나,손해를 끼치면 3일안에 그집 가족이 객살해왔습니다.갑자기 화재가 나서 딸이 불에 타죽고,본인이 횡단보도에서 차에 치여죽고,아이가 난간에서 떨어져 죽고하던 일이 연달아 3번을 전부 3일안에 죽었기에,아무에게도 말도 못하고,믿지들도 않을거고,우연이라고 하기엔 찜찜하다가,작년에 또한번 같은 일을 겪어서,마침 작년초에 구설을 조심하라는 토정비결을 보고,조심했지만 당사자 가족이 찾아와 꼬치꼬치 캐물어 많이 뜨끔했습니다.믿거나 말거나지만 저희 가족만큼은 어느 정도 믿고 있습니다.그래서 제가 조폭이든,파출소 소장이든,경찰이든,남편이 구의원이든,구청장뺵이라고 덤비던 사장이든,사위가 서울시 6급공무원이라고 협박하던 개인택시기사든,국가유공자라고 도둑질도 모자라 멸시하던 노인집에도 찾아가 보훈처에 고발해 박탈시키겠다고 하니 벌벌떨면서 쓰러지게 할정도로 물불 안가리고 다 찾아가서 제압한 원인이 내가 아니래도 저 살들이 복수해줄거란 확증편향이 있었던것 같습니다.
토론마당
[손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