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러스궁합
플러스궁합  환경설정  [손님] 검색   로그인 / 회원가입    


 
궁합자료실
페이지: 1 / 35   


 

부부궁합(3) - 일주를 기준으로 이성간의 궁합을 보는 방법
댓글(52)  조회 2391          2020.8.13




부부궁합(2) - 혼인생활을 방해하는 사주적 요인들
댓글(26)  조회 1804          2020.8.11




부부궁합(1) - 궁합을 보기 전에 알아야 하는 요소들
댓글(23)  조회 1168          2020.8.11




좋은궁합 - 궁합의 부부간 득실의 관계
댓글(85)  조회 5582          2019.8.9




띠궁합 운지법(1) - 손가락으로 풀어보는 좋은궁합
댓글(39)  조회 2503          2019.7.11




궁합공부 - 플러스궁합으로 풀어보는 송혜교, 송중기의 속궁합 사주 풀이
댓글(58)  조회 3452          2019.6.30






궁합법(4) -테어난 출생월로 보는 불리한 궁합
댓글(74)  조회 4409          2019.6.10




궁합법(3) - 생년의 띠로 보는 띠별 좋지 않은 궁합, 띠별 나쁜 궁합
댓글(47)  조회 5869          2019.6.9




궁합법(2) - 납음오행 궁합
댓글(30)  조회 3643          2019.6.3




궁합법(1) - 오행의 상생 상극에 의한 남녀 배합의 유뷸리 판단
댓글(30)  조회 3149          2019.6.2




[1]  [2]  [3]  [4]  [5]  

복수단어 검색은 공백(space)로 구분해 주세요.


[복채를 내지 않으면 복이 달아납니다]

사주플러스는 사람의 운명을 연구하는 철학 사이트 입니다..
이용하시는 분들은 자신을 위해서라도 복채를 지불하셔야 합니다..
사이트의 홍보나 다른 사람에게 도움이 되는 유용한 글 등
복채론1,   복채론2
사이트 발전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는 어떤 방법도 좋습니다.
사이트 이용이 도움이 되었다면 자신의 그릇 크기에 따라
자신이 생각한 방법으로 적절한 댓가를 지불하시기 바랍니다.



공지사항
[손님]


최근 글
[손님]
인기 글
[손님]
사주풀이마당
[손님]

노하우마당
[손님]

질문답변마당
[손님]
최근 댓글
[손님]
[지니픽]  사람은 살아온 환경과 경험에 의해 자신의 성격과 성향 및 행동 등이 결정 되어 진다고 하지요, 하지만 이것은 태어날때부터 정해진 절대적 사주팔자를 근거로 하는 명리학적 학문이론과는 상반되는 말이라고 할수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태어나 첫울음소리를 내는것 부터 첫상황의 시작 이라 할수 있고 이 상황이 시작 되기 전부터 이미 자라날환경이 조성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그렇기에  사주팔자가 현재 내모든 상황을 나타내지는 못하겠지만 기본적 태생과 환경, 성격등 을 풀이한 학문적 이론인 명리학과 아예 상반된다 할수도 없다 생각합니다.그리고, 여기서 부터 나뉠것입니다.명리학을 공부하면 과거에 내가 하지못한것을 후회하고 더욱 집착하면 낙담을 할것인지, 혹은 내가 살아온 바탕에 명리학적이론을 더해 불필요하도 위험한 요소들을 주의하묘 앞으로 좀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갈것인지. 저는 후자를 위해 명리학 공부를 시작했습니다.그러니 불안해서, 힘들어서, 공부를 시작 하신 분들이 있다면 너무 힘들고 불안해 하지만 마시고 공부를 하면서 긍정적인 마인드를 함께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goat]  사람은 살아온 환경과 경험에 의해 자신의 성격과 성향 및 행동 등이 결정 되어 진다고 하지요, 하지만 이것은 태어날때부터 정해진 절대적 사주팔자를 근거로 하는 명리학적 학문이론과는 상반되는 말이라고 할수있습니다. 그러나, 사람이 태어나 첫울음소리를 내는것 부터 첫상황의 시작 이라 할수 있고 이 상황이 시작 되기 전부터 이미 자라날환경이 조성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 입니다.  그렇기에  사주팔자가 현재 내모든 상황을 나타내지는 못하겠지만 기본적 태생과 환경, 성격등 을 풀이한 학문적 이론인 명리학과 아예 상반된다 할수도 없다 생각합니다.그리고, 여기서 부터 나뉠것입니다.명리학을 공부하면 과거에 내가 하지못한것을 후회하고 더욱 집착하면 낙담을 할것인지, 혹은 내가 살아온 바탕에 명리학적이론을 더해 불필요하도 위험한 요소들을 주의하묘 앞으로 좀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갈것인지. 저는 후자를 위해 명리학 공부를 시작했습니다.그러니 불안해서, 힘들어서, 공부를 시작 하신 분들이 있다면 너무 힘들고 불안해 하지만 마시고 공부를 하면서 긍정적인 마인드를 함께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토론마당
[손님]